ㅎㅈㅎ 아이러니

join765.egloos.com

포토로그



[BGM O]그 시절,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 (You Are the Apple of My Eye, 2011) by 아이러니




건축학개론이랑 비교하지 말자...












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 어젠 고마웠어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 뭘, 난 어차피 찍혔는걸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 고마워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 차라리 음료수를 쏘던가 계속 고맙다 그러면 민망하거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 한가지 물어봐도 돼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 어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 왜 공부 안하니?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 안 하긴 누가,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내가 열심히 하면 폭풍 실력 발휘 할텐데.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그럼 1등은 나니까 조심해
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 커징텅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     내가 만들어 본 문제야 풀어서 내일 가져 와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뭐야... 사랑의 문제라도 되냐?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이건 수학 참고서야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형광팬으로 표시한 거 세 번씩 풀면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다음 쪽지 시험 50점은 될 거야.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겨우 50점?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점수 따기 쉬운 거 아니거든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기본 문제 다 풀면 난이도를 좀 더 높일게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왜 니 말을 들어야 하는데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널 무시하고 싶지 않아서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뭐? 공부 잘 하면 무시해도 되냐? 그럼 계속 해보라구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난 성적 나쁘다고 무시하지 않아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 자신은 노력도 안 하면서 열심히 하는 사람 깔보면, 난 무시해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천재는 무슨, 입만 살았어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이런 문제 푸는 게 뭐 대단하냐?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 장담하는데 10년 후, log 몰라도 난 잘만 살아갈 거야.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응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못 믿겠어?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믿어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그래도 계속 공부할 거니?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삶이란 원래 헛된 일도 많으니까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진짜 어른 흉내는 잘 낸다니까.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유치한 짓 해봐야 니 인생에 전혀 도움 안 돼.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해보지도 않고 어떻게 알아?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안 해봐도 충분히 아는 일도 많아.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 이 몸이 멋지고 똑똑하고 유머감각도 있지만 절대 나 좋아하지 마라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난 외로운 한 마리 늑대니까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 고맙다 나보다 멍청한 남자는 사절이야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 (너보다 멍청한 남자는 싫어?)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 멍청? 니 전교 1등 자리 뺏을 까봐 이 몸이 꾹꾹 참고 일부러 져주고 있구만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 고마워서 어쩌나 참아 줄 거 없는데 말야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 그럼 나랑 내기 해 볼래?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머리로......말야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 어떻게?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 월말고사에서 니가 이기면 시키는 대로 다 할게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만약 내가 이긴다면 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한 달 간 머리 꼬랑지 묶고 다녀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 맘대로 해 어차피 불가능이니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 (이 무식한 자신감이 또 나를 흔드네!)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 약속 지켰다.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- ^0^

- 션자이가 이겼는데 왜 꼬랑지를 묶었나 모르겠다
하지만 그 후로 열공은 내게 열정적인 일이 되어 버렸다.


- 계속 나만 쳐다보지 마 창피하단 말야
- 전혀 안 창피해, 완전 짱이었어
- 가끔은 불량학생 노릇이 후련해
- 창피하거든
- 중학교 때 부터 지금까지
아까 처음으로 니가 나보다 멋져 보이더라
션자이! 최고였어!
우는 모습도 최고!
- 새롭게 봤다니까




모든 복잡한 문제에
모범 답안이 있는 건 아니다


진짜 삶에선 답 없는 일도 있는 법
누가 학급비를 훔쳤는지
아무도 몰랐다


다만 그 날 션자이는
정말이지 아름다웠다.





- 정말 부럽다, 중고등학교 6년 동안
너 좋다는 애들 참 많았지

- 그래서 번거로운 적도 많았어

- 좋다는 애들이 많아서
귀찮았다는 망언은 말아줘

- 아니야
난 참 행복한 사람이야

- 그럼 결정한 거니?

- 뭘 결정해?

- 누구랑... 사귈 건지 말이야.
왜? 나한테도 비밀이니?


- 만약..
.........
기쁠 거야






- 유치하게 노는군

- 완전 유치해

- 유치한 남학생 별로 안 좋아하지?
저기서 누가 제일 유치하니?

- 커징텅이겠지

- 그럼 난?




- 대단한 사람이 되고 싶어

- 그런 얘긴 하나 마나지 뭐

- 어떤 사람이 대단한 건데?


- 이 세상이 나 때문에

조금이라도 달라진다면...



- 니가 어느 대학에 가든 이 말은 꼭 하고 싶어
- 제발 지금 이 순간은 장난치지 말아줘
- 너 좋아해, 알고 있겠지만
- 무슨 대답을 바라는 거야.....



- 션자이, 대학생 되면 다른 남자에게 너무 빨리 마음 주지마
- 무슨 소리래....


(드디어 대학 입학 후 첫 번째 크리스마스다)
- 우리 이거 데이트 맞냐?
- 왜 나한테 물어?
- 타이베이 왜 이리 춥냐?
- 자  (장갑) 



- 커징텅! 진짜 나 좋아하니?
- 좋아하지, 엄청
- 왠지 나를 너무 좋게 본 거 같아,
나 그렇게 괜찮은 애 아니거든
날 좋아한다는 게 좀 이상해
- 뭐가 이상해?
- 니가 모르는 모습도 있단 말야
집에서는 지저분하고 아침에 잘 못 일어나고
 사소한 일로 동생한테 성질내고 
그저 그런 애거든
- ..........
- 니가 좋아하는 건 상상 속의 내 모습일지 몰라
- 나 상상 많이 안하거든
- 잘 생각해 봐 그렇게나 내가 좋아?
- 좋다니까
- 진짜 유치하다
제대로 생각도 않구선!
생각한 후에 대답해.




(저게 무슨 뜻이지? 거절하려고 돌려 말한 걸까?
두려웠다
지금까지 자신감 하나는 최고인 나였는데
그 순간 깨달았다
좋아하는 그녀 앞에서는 난 겁쟁이였다.)

- 뭐 빌었어?
- 남의 소원 보기 없기야
- 째째하긴


- 션자이!
너 좋아해, 무지 좋아해
언젠가는 내 여자로 만들겠어
천 퍼센트 꼭 내 여자로 말야

- 내 대답 듣고 싶니?
지금 바로 말할 수 있거든

- 아니
물어본 거 아니니까
너도 거절하면 안 돼

- 정말 궁금하지 않아?


- 제발 지금 얘기하지 마

계속...
널 좋아하게 해줘








- 시합 끝날 때, 너 안 보이더라
넉다운 됐었거든
아까 그 녀석 봤어?
진짜 대단했어
발이 어찌나 빠른지

- 재미 있어?

- 괜찮았지
니가 와줘서 무지 기뻤어

- 재미 있냐고 물었어

- 왜 그래?

- 이게 무슨 시합이란 거야?
대체 이 시합의 의미가 뭐라니?

- 화끈해 보이지 않아?
두 남자가 끝까지 승부를 내는..

- 결국엔 싸움 아냐?
커징텅!  괜한 시합 열어서
다치기나 하고
애가 왜 그렇게 유치해?

- 유치해?

- 그래! 유치해, 심하게!
이런 시합을 열어서
대체 뭘 배울 수 있는데?

- 배워?
모든 일을 배우기 위해서 하니?

- 이런 시합은 다치기만 할 뿐
필요 없는 짓이잖아

정말 유치해!
넌 그렇게 다쳐도 싸다니까

- 유치하다구?
이번 격투전이 나에겐
얼마나 대단한 경험인데
그냥 단순하게 즐겨줄 순 없니?

- 이런 시합 또 할 거야?

- 당연히 해야지, 못할 게 뭐람!

- 유치해!

- 나한테 중요한 건 왜 자꾸 부정해?

- 너한테 중요한 게
너 자신을 해치고 있잖아

- 그래! 유치해서
너 같이 공부만 하는 애 좋아했고

유치해서 계속 널 좋아했던 거야!



- 그럼 좋아하지 말던가!






- 멍청아!

- 그래 나 멍청이다!

- 바보 멍청이!

- 바보 멍청이라 계속 널 좋아했어!

- 아무 것도 모르면서!

- 그래 난 아무 것도 몰라!





[성장하는 동안 가장 잔인한 건

여학생은 남학생보다 성숙하며


그 성숙함에

견뎌낼 남학생은 없다]




여보세요? 커텅
난 괜찮아
거리에 전부 사람이야

간 떨어질 뻔 했네
타이베이엔 호텔도 무너졌다던데
암튼, 무사하면 됐어

고마워

무사하니 이만..

감동 먹었어, 정말

감동은 개뿔!
몇 년을 좋아한 여자였는데
너 사라진다면
누구랑 우리 추억을 나누냐?

그러면서 2년 간 연락도 안 해?

너도 연락 한 적 없으면서 뭐!

요즘은 어떻게 지내?

별 거 없어, 매일 수업 듣지

넌? 요즘도 자주 땡땡이 쳐?

당연하지, 난 원래 공부 싫거든

너 때문에 했던 거지

와.. 기분 좋은 소리네

(그날 저녁 많은 추억을 나눴다)

그녀와 가까워지기 위해
열공했던 그 나날들을

남자친구는 있어?

관심 끄셔
한 동안 아허와도 만났었어

알아, 들었거든
근데 왜 헤어졌다니?

잘해주지 않던?

아니...
아허는 나 별로 안 좋아하나봐

아허는 너 좋아하거든

너만큼 나 좋아하는 애는
만나기 힘들겠어

와...진짜 감동일세

분위기 깨는 소리하지 마

션자이

그때 왜 나랑 사귀지 않았는지
물어봐도 될까?

사람들이 그러지

사랑은 알듯 말듯 한 순간이
가장 아름답다고

진짜 둘이 하나가 되면
많은 느낌이 사라지고 없대

진짜 둘이 하나가 되면
많은 느낌이 사라지고 없대

그래서 오래도록
날 좋아하게 두고 싶었어

니 여자로 만들고 나서
관심 꺼버리면 나만 손해잖아

진짜 깬다 너

션자이!

평행 세계에 대해 믿어?

그 평행 세계에선
우리 아마 함께 하겠지

정말 그들이 부러워

나 좋아해줘서 고마워

나도 그때 널 좋아했던 내가 좋아



넌 영원히 내 눈 속의 사과야








정말 정말 좋아하는 여자라면

누군가 그녀를 아끼고 사랑해주면

그녀가 영원히 행복하길

진심으로 빌어주게 된다




사귀지도 않는 남학생들
손을 잡아서 되겠어?

나도 아직 못 잡아봤는데




미안하다, 내가 유치했어






"만약 커징텅이 고백해주면 기쁠 거야"






난 계속 유치하게 살거다



꼭 그래라










덧글

  • dronz 2014/04/25 01:22 #

    영화를 보고나 너무 감명깊어서 한줄기 글을 남겻더랫죠. 달콤하고 쓸쓸한 이 이야기는, 그 시절 좋아햇던 그 소녀와 소년이 다시 만나지 않은 그 사실 만으로도 충분히 울어재낄 자격이 있다. .. 좀 오글거리긴 하지만 실제로 울엇거든요. 으헝헝
  • 아이러니 2014/04/25 08:07 #

    우...와.... 오.글.거.립.니.다. ㅎㅎ

    " 그 시절 좋아했던 그 소녀와 소년이 다시 만나지 않은 그 사실 만으로도 충분히 울어재낄 자격이 있다. "

    감사해요~
※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.